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용산노인종합복지관, 다름을 함께하는 '다함 페스티벌' 개최
  • 승인 2019.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오는 31일 시립용산노인종합복지관에서 외국문화 축제 '다름을 함께, 다함 페스티벌'이 열린다.

'다름을 함께'를 주제로 펼쳐지는 다함 페스티벌은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세 개의 존으로 구성해, 각나라의 음식, 문화, 예술, 민속 의상 체험 부스 등을 마련해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다함 페스티벌 포스터
다함 페스티벌 포스터

특히 페스티벌은 다문화 세대가 공존하는 용산구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다문화에 대한 인식 개선과 성별, 나이, 국적, 인종 등에 상관없이 지역주민들에게 외국문화를 즐길 수 있는 기회의 장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페스티벌에서는 버스킹, 인도팔찌 만들기, 필리핀 팔로 만들기, 타투(헤나), 디스코 클럽, 나라별 포토존, '다시 한번' 연극 관람 등 마련된다.

원활한 진행을 위하여 모든 체험 부스는 예약제로 진행되며, 부스 참여자들을 위한 기념품 증정 이벤트도 준비중이다.

페스티벌은 3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5시간 동안 진행되며 참여비는 무료다. 자세한 문의는 용산노인종합복지관으로 하면 된다. 

복지관 관계자는 "다함 페스티벌을 통해 평소에 접해보지 못한 외국문화를 체험해보고, 지역주민들과 함께 즐기며 외국문화에 대한 이해와 공감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복지관을 이용하시는 어르신들뿐만 아니라 용산구 지역주민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 모두가 하나되어 즐길 수 있는 화목한 축제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