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부천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출범
  • 승인 2019.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노인분야 선도도시 선정...'9만9000명' 대상으로 '31개 세부사업' 실시
지난 7일 부천시청 어울마당에서 열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복지부]
지난 7일 부천시청 어울마당에서 열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복지부]

부천형 '지역사회 통합돌봄'모델이 출범했다.

부천시는 지난 7일 부천시청 어울마당에서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출범식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비롯한 부천시장, 국회의원,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시의원 등 관련 인사 500여명이 참석해 시범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부천시는 올해 선도사업을 통해 시에 거주하고 있는 노인 중 돌봄이 필요한 약 9만9000명을 대상으로 31개 세부사업 실시하는 등 통합돌봄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제공한다.

이를 위해 총 45억3600만원의 재원을 투입하고 시 본청과 10개 광역동에 통합돌봄 전담 조직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시는 행정 단위를 기준으로 하는 36개 동(洞)을 돌봄 서비스 제공단위를 기준으로 10개 광역동으로 개편하고, 이를 10개 종합사회복지관, 14개 건강생활지원센터 내 100세 건강실과 연결해 행정·복지·건강이 촘촘히 연계되는 부천형 통합돌봄 모형을 제시했다.

또한, 지역리더 양성(동별 20명), 사회적 경제조직을 통해 돌봄이 제공되도록 해, 지역 주민이 주도적으로 사업에 참여하여 돌봄 안전망을 구축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출범식에서 "지역사회 통합돌봄을 통해 어르신들이 평소 살던 곳에서 익숙한 가족, 이웃과 함께 어울려 지내는 평범한 삶을 오래도록 유지하게 해 우리 모두의 삶의 질과 인권을 높이고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통합의 가치를 구현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선도사업을 준비해 온 부천시 공무원과 사업에 참여하는 민·관 기관을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