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생명보험재단-부산지역 남성 독거노인 자립 지원 위한 '생명숲100세힐링센터' 개소
  • 승인 2018.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일상생활 자립과 건강한 노년생활 지원 위해 지역사회와 협력
생명숲100세힐링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주요 내빈들이 테이프 컷팅식을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생명숲100세힐링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주요 내빈들이 테이프 컷팅식을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은 28일 부산시노인종합복지관에 저소득 남성 독거노인을 위한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개소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문우택 대한노인회부산시연합회장, 박현범 부산광역시노인종합복지관장,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생명보험재단은 서울 종로, 서울 성북, 충북 청주에 이어 네 번째로 부산시노인종합복지관에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개소하고, 부산 지역 내 저소득 남성 독거노인의 신체적, 정서적, 사회적 건강 증진을 위한 다채로운 전문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여성 고령자에 비해 식사와 청소 등 일상생활에서 더 많은 어려움을 호소하는 남성 독거노인들의 일상생활 자립을 도울 계획이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최근 5년간 65세 이상 1인 가구 현황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전체 독거노인 수는 약 134만명으로, 5년 전인 2013년(약 111만 명) 보다 약 23만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약 21만8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약 20만4000명, 경북 약 11만 5000명, 경남 약 11만 2000명, 부산 약 10만7000명 순이었다.

이에 따라 생명보험재단은 독거노인 비율이 비교적 높은 편에 속하는 부산 지역에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운영하며 지역 내 저소득 남성 독거노인들의 건강한 노년생활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는 "혼자 사는 남성 독거노인은 아내와 함께 사는 남성 노인보다 자살 위험이 2.3배나 높다는 연구결과가 있다"며 "생명보험재단은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통해 남성 독거노인들이 스스로 자립적으로 생활하고, 세상 밖으로 나와 소통하며 행복한 노년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