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9월부터 장애인연금 기초급여 25만원 인상·지급
  • 승인 2018.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중증장애인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장애인연금 기초급여액이 9월부터 25만원으로 인상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3월 장애인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에서 통과된 이후 행정절차 등을 거쳐 9월 20일부터 인상된 급여가 지급된다고 밝혔다.

장애인연금 수급자 중 약 25만5000명이 이번 인상의 혜택을 받으며, 이를 통해 중증장애인 빈곤율이 개선돼 중증장애인의 생활 안정과 복지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애인연금은 저소득 중증장애인에게 매월 지급되는 급여다. 중증장애인의 생활 안정을 지원하고 복지 증진 및 사회통합을 촉진하기 위해 지난 2010년 7월 도입됐다.

기초급여액은 전년도 소비자물가상승률을 반영해 매년 단계적으로 인상돼 왔으며, 이번 인상은 2014년 7월 기초급여액을 약 2배 인상한 이후 두 번째로 큰 폭의 인상이다.

아울러, 내년 4월에는 당초 계획보다 2년 앞당겨 장애인연금 수급자 중 생계‧의료급여 수급자에게 지급되는 기초급여액이 30만원으로 조기 인상될 예정이다.

김승일 복지부 장애인자립기반과장은 “현재 장애인연금 급여액은 근로능력 상실에 따른 소득감소와 장애로 인한 추가비용을 보전하기에 부족한 면이 있다”며 “향후 2021년에 모든 장애인연금 수급자의 기초급여액이 30만원으로 인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